“잘 안 될 줄 알면서 왜 합니까?”

  “잘 안 될 줄 알면서 왜 합니까?”

                                                                                                                                                                                                                                     고현권 목사

    1980년대를 전후하여 한국교회에 유행처럼 번졌던 운동 중의 하나가 “총동원전도주일 이었습니다. 모든 성도들이 한 사람당 한명 이상의 불신자를 교회로 모시고 와서 복음을 듣게 하는 행사였습니다. 그리고 비슷한 시기에 서울 사랑의 교회에서 태신자(胎信者)를 작정하고 “대각성 전도집회”에 데려와서 복음설교를 듣고 회심케 하는 전도운동이 큰 열매를 얻으면서 각 교회마다 이와 유사한 이름의 전도집회를 하였습니다. 서울 온누리 교회에서는 “맞춤전도”운동이 시작되었는데, 각 계층별, 연령별의 관심에 눈높이를 맞추어서 복음을 전하는 것이었습니다.

교회가 한창 성장하던 시기에는 이런 전도운동이나 집회들에 대해 성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였습니다. 그리고 수고한 것 이상의 전도의 열매가 맺혔습니다. 그러다가 교회의 성장이 쇠퇴기를 맞이하면서 전도의 열기도 식어졌고, 전도운동이나 특별전도집회에 대한 성도들의 호응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제가 듣기로 저희 교회에서도 지난 수년간 전도집회를 해왔는데, 해마다 그 열기가 떨어져 나중에는 모두가 지쳐서 흐지부지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가 올해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목회사역 중의 하나로 불신자 및 신앙생활을 중단한 이른바 ‘가나안 성도’들을 “VIP”로 작정하고 그 분들을 위해 기도하며, 할 수만 있다면 부활절 다음 주일에 교회로 모시고 와서 복음을 듣게 하는 “새생명축제”를 하겠다고 결심하였을 때에 몇몇 분들로부터 진심 어린 충고를 듣게 되었습니다. “목사님, 이제는 그런 것이 별로 불신자들에게도, 우리 성도들에게도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아시지 않습니까? 실망만 하실 텐데요.” 저도 잘 압니다. 쉽지도 않고 당장 눈에 띄는 호응도 열매도 크지 않을 것을 잘 압니다. 그런데 왜 미련하게 하려느냐고요? 이유는 오직 한가지입니다. 죽어가는 영혼을 위해 아파하지 않고, 그들을 위해 울지 않고, 그들이 싫어하더라도 복음을 전하지 않으면, 내 영혼이 생명력을 잃어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잘 안될 줄 알면서도 하는 것입니다. 살기 위해서 억지로 밥을 입에 넣듯이, 우리 영혼이 살고, 우리 교회가 영적으로 생명력을 되찾기 위해서 여러분에게 강권을 하는 것입니다. 거룩한 부담감을 가지고 동참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