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Page 2)

교회소식 (Page 2)

임경서 장로님께

  고현권 목사   장난전화인 줄 알았습니다. 만우절인줄 알았습니다. 오전 중에 최진이 집사님께 전화했을 때만 해도 며칠 나가지 못한 가게에 필요한 물건을 준비해주는 일로 잠시 다녀온 후에 저에게 직접 전화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끝내 임 장로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었습니다. 대신에 아버지 임재호 장로님의 통곡하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 순간 하늘이 노래졌습니다. 제 머리 속이 하얗게 되어서 한동안 정신 나간 사람처럼 망연자실하게 주저앉았습니다.   사랑하는 임경서 장로님! 저와는 딱 열살 차이가 나지요. 연로한 어른들이 다수인 교회에서 나이 마흔의 젊은 나이에 장로가…

얀 후스와 종교개혁의 여명

    고현권 목사   흔히들 종교개혁(Reformation)하면 독일의 마르틴 루터(Martin Luther, 1483-1546)가 1517년 10월 31일에 독일 비텐베르그 성당 정문에 로마 가톨릭교회의 부패와 타락을 지적한 95개조를 게시하면서부터 시작된 것으로 봅니다. 그러나 종교개혁를 위한 거룩한 몸부림은 그보다 훨씬 앞선 시기부터 있어왔습니다. 그 대표적인 인물이 보헤미아(오늘날의 체코)의 종교개혁자인 얀 후스(Jan Hus, 1372-1415)입니다. 로마 가톨릭교회의 사제이자, 프라하 카렐대학교의 신학교수였던 후스는 당시 로마 가톨릭교회의 부패와 성직 매매, 그리고 면죄부 판매에 대해서 강하게 비판하였습니다. 후스는 오직 성경의 절대 권위를 주장하고, 성찬식 때에 주님의 피를 상징하는 포도주…

하나님의 기막힌 섭리의 손길을 기대하라!

고현권 목사   “인간만사 새옹지마”(人間萬事 塞翁之馬)라는 말이 있습니다. 새옹(塞翁) 즉 ‘변방에 살던 한 노인’에게 말 한필이 있었는데 우리를 벗어나서 도망치고 말았습니다. 귀한 말을 잃어버렸다면서 안타까워하는 동네 사람들에게 새옹이 이렇게 말합니다. “그것이 복이 될지 어떻게 알겠소?” 그런데 며칠이 지나서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도망쳤던 그 말이 다른 말을 데리고 온 것입니다. 동네 사람들이 와서 정말 잘된 일이라고 축하해줍니다. 이 말을 들은 새옹이 말합니다. “이 일이 화가 될지 누가 알겠소?” 새옹의 아들이 새롭게 얻은 말을 타다가 떨어져서 그만 다리가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이 소식을…

산상수훈과 마하트마 간디

  고현권 목사   마하트마 간디(Mahatma Gandhi, 1869-1948)는 인도의 독립운동가이자 정신적 지도자로 잘 알려진 분입니다. 간디 하면 떠오르는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물레질과 다른 하나는 비폭력 무저항운동입니다. 전자는 영국으로부터 독립하기 위해서는 경제적인 자립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영국에서 수입된 비싼 면제품을 사지 않고 스스로 베를 짜서 입은 것입니다. 후자는 영국의 식민지배에서 독립을 쟁취하되, 그 방법이 비폭력적이며, 온갖 핍박에 대해서 저항하지 않고 묵묵히 받아들이는 것을 말합니다. 간디의 무저항 비폭력 운동의 뿌리는 놀랍게도 예수님의 산상수훈입니다. 간디는 힌두교인이었지만 신약성경의 산상수훈을 읽고서 깊은 감명을 받은…

세상의 권위에 대한 신자의 태도

고현권 목사   요즘 매일 새벽마다 로마서를 묵상하고 있는데, 지난 금요일의 본문은 로마서 13장이었습니다. 로마서 13장 1절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굴복하라 권세는 하나님께로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의 정하신 바라” 바울은 신자들에게 “위에 있는 권세들” 곧 이 세상에 존재하는 정부와 통치자들의 권위와 권세를 존중하고 그들의 통치를 받아들일 것을 권면하고 있습니다. 신자들이 그렇게 해야 할 이유는 하나님 때문입니다. 즉 하나님이 세상의 정부와 통치자들에게 그런 권세를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왜 하나님이 세상의 정부와 통치자들에게 그런 권세를…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으로

  이행진 목사   사실 창립 41주년 기념 부흥회 후기에 대한 글을 쓰려고 했는데 토요새벽기도 인도 후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에 대한 나눔에 대해 마음을 주셨습니다. 지난 봄학기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인도하고 이번 가을학기 인도를 준비하며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이 있습니다. “하나님을 실제로 삶에서 경험하며 사는가” 하는 것입니다. 저를 포함해 수년 교회를 다니고 있는 사람들이 성경을 많이 보고 들어서 내용도 알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 지는 알지만 그에 비해 삶에서 하나님을 경험하며 사는 삶이 적은 것 같습니다.   하나님은 항상 일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