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Page 2)

교회소식 (Page 2)

목회 칼럼

다시 품는 꿈                                                                                                                                                                                                                                        고현권 목사         맥클린한인장로교회에 부임한지 만 일년이 지나서 주어진 가장 큰 혜택 중의 하나가 ‘두 주간 휴가’였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렇게 말씀하시더군요. “목사님, 당연히 캘로포니아로 휴가 가시겠네요.” 아마도 제가 남가주에서 오래 살다가 왔으니, 그곳이 그리워서 다녀올 줄 아셨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여러 가지 사정상 그럴 형편이 되지 못해서 첫 주간에는 버지니아 비치로 1박 2일 다녀오고, 두번째 주간에는 토요일과 주일을 이용하여 제2의 고향 같은 필라델피아를 다녀왔습니다. 특별히 주일에는 제가 4년간 부교역자로 섬겼던 필라 기쁨의…

노아방주와 배선(船)자

                                         우병은 집사   2주전 신휘재 집사님 내외와 우리는 테네시주 미시시피강을 보고 창조 하나님의 위대하심과 켄터키주 링컨 대통령 출생지를 보고 하나님이 보내신 위대한 대통령의 집이 예수님의 탄생지가 떠 올랐고 창조박물관과 노아방주를 보고 성경치수대로 지었다는데 크루즈선 보다 더 커 보여 놀랐다, 50여년 전 한국일보에 노아방주에 탄 8식구와 한자 배선(船)자에 여덟팔 (八)자와 입구(口)자 즉 노아방주에도 8사람이고 배선자에도 8사람이니 어떤 우연일까?하는 글이 실려 한학을…

장발장

  이행진 목사 저희 집에 습관으로 자리 잡은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잠들기 전 책 읽기입니다. 잠들기 전 아이들이 각자 자신이 읽고 싶은 책을 한두 권 가지고 오면 저와 아내가 침대에 앉아 읽어줍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둘째 은찬이가 계속 가지고 와서 읽어달라고 하는 책이 있었습니다. “이 책은 몇 번이나 읽었자나” 라고 말해도 계속 고집하며 읽어달라는 책인데 바로  “장발장”입니다. 은찬이는 당연히 이 책의 내용을 이해 못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오히려 제가 이 책을 여러 번 읽어주며 생각에 잠기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전하지 않을 수 없어서

  고현권 목사   옥한흠 목사님이 생전에 미국에 오셔서 이민 목회자를 위해 이틀에 걸쳐서 제자훈련 특강을 하셨습니다. 옥목사님이 강의 중에 자신의 고민을 털어 놓으셨습니다. 어느 교회의 말씀 집회에 초청을 받든지, 어느 단체에서 주관하는 목회자 세미나의 강사로 초청을 받든지 간에, 자신에게 늘 요구되는 주제는 “제자훈련목회”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자신을 매우 힘들게 만드는 일이라고 토로하셨습니다. 여기까지 듣던 많은 목회자들이 조금 의아했습니다. 한국 최고의 제자훈련목회 대가에게 제자훈련목회라는 주제는 이른바 ‘땅 짚고 헤엄치기’만큼 쉬운 것이라고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다음 순간 모든…

주기도를 따라 기도하기

    고현권 목사   주기도 강해 마지막 주일입니다. 하나님의 은혜주심을 따라 주님께서 가르쳐주신 기도를 8주간 동안 강해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은 언제가 주기도를 가지고 시리즈로 강해설교를 해야겠다는 생각은 가졌지만, 이번에 할 계획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중언부언”하는 기도에 대해서 설교하다가 자연스럽게 그 다음으로 연결되어 주기도 전체를 강해하게 된 것입니다.   처음 예수 믿고 기도라는 것을 할 때에 막연히 제 소원을 아뢰는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기도시간도 5-10분을 넘기지 못했습니다. 한참 기도했다고 생각하고 눈을 뜨면 10분 정도 밖에는 지나지 않은 것입니다. 그리고 눈을 감고 기도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