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휼이 여기는 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