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실인의 삶, 나의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