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내 마음을 아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