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종의 기도를 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