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하나님의 뜻을 몰라서?”